본문

인왕산 자락길에서

  • 조회 744
  • 2023.06.26 22:55
  • 문서주소 - http://leesunshine.com/bbs/board.php?bo_table=Essay&wr_id=440

 

 

 

 인왕 숲길     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2023 5 28

   

이승신의 로 쓰는 컬쳐에세이

 

 인왕산 자락길에서   

   

 

가까이에 경복궁 덕수궁이, 사직공원 삼청공원이 있지만 시간 나면 집 뒤로 난 인왕산 초입의 자락길을 걷는다. 

전에는 1시간이면 오르는 높지 않은 인왕산 정상도 꽤 갔으나 구청에서 편한 자락길을 만들어 놓은 후로는 그 길을 택하게 된다. 


거길 걷다 보면 작은 샛길들이 나있어 살짝 들어갈 수가 있는데 그 중 하나를 나는 즐긴다.

집 바로 뒤이니 서울 시내 복판이라고 할 수 있는데 아래 낭떠러지 골짜기의 숲이 깊고 넓어 대도시 한 복판이라곤 믿을 수가 없다. 

4월이면 산 벚꽃들이 살풋이 피었다 지고 5월이면 새하얀 아카시아 꽃들이 피어나 그 진한 향기가 코를 찌른다. 수 많은 키 큰 나무들의 범위가 커 원시림 만 같은 그 숲이 아름다워 누구를 보여줄 때면 비엔나 숲보다 낫지 않으냐고 내 것인 양 자랑도 한다. 불만인 세금을 내는 보람이 조금은 있는 순간이다.


겨울에는 나목들이지만 봄의 새싹들 봄꽃들을 지나, 5월 말 6월 이시기는 한 여름 오기 전의 가장 건강하고 싱그럽고 보드러운 신록의 원시림이다. 

낮은 나무통에 앉아 서로 얼긴 나무들에 가려진 조각 하늘을 바라보며 자연이 주는 메세지를 들어본다. 구상을 하고 메모를 하고 노래도 하고 깊은 심호흡에 힘찬 에너지도 얻는다.

 

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 이 숲은 아래로 낭떠러지가 넓고 깊어 원시림만 같다

 


부처님 오신 이번 연휴에 58만 명이 보복 해외여행을 갔다고 한다. 

 

그 자락길에는 원시림 숲 이외에도 조금 더 걸어가면 서울 시내가 내려다 보이는 이름 없는 무대인 무무대 등 볼 만한 곳들이 있다. 내가 누리는 연휴의 서울 걷기다.


코로나 시절엔 사람들이 꽤 보였는데 요즈음은 해외로 나가서인지 자락길과 숲에 덜 보이고 있다.


그러거나 말거나 그 길과 숲에는 이름 모를 들꽃과 풀들 나무들에 새들이 날아들고 청포도 알이 자라나고 있다. 도심 속 원시림의 향연이 펼쳐지고 있는 것이다.


예쁘장한 숲 고양이가 다가와 내 곁에 공손히 앉는다.

 

  

      하얀 돌바위 산이었었지 어려서 오르던 때에는, 산조차 변해버린 세월

 



  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

 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그 도심 원시림에서 올려다 보면 조각 하늘이 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  청와대 바로 뒤 어여쁜 삼각 북악산

   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수줍은 무궁화

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불타는 능소화

 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익어가는 청포도

  

  숲 길서 보이는 시내, 왼 편으로 남산

 

 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
추천 0 비추천 0

Print